해외뉴스

[우크라 침공] 유엔 "300만명 국외 탈출…어린이 난민 1초에 1명"

2022-03-17

조회수 : 140

[우크라 침공] 유엔 "300만명 국외 탈출…어린이 난민 1초에 1명"(종합)

"민간 사망자 691명…러시아 TV서 반전 시위 벌인 여성에 보복 안 돼"

PYH2022031513730034000_P4_20220315231808384.jpg?type=w647
해맑은 눈동자로 차창 밖 바라보는 우크라 피란 어린이
(메디카 AF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남동부 메디카에서 국경을 넘어 온 우크라이나 피란 어린이들이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서 해맑은 표정으로 차창 밖을 바라보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러시아군 침공 이후 이날까지 국외로 탈출한 우크라이나 난민이 280만 명을 넘어섰고, 이 중 절반 이상이 폴란드로 향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2.3.15 sungok@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20일째인 15일(현지시간) 난민 수가 300만 명을 넘어섰다.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어린이로, 아동 난민은 1초에 1명꼴로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유엔 산하 국제이주기구(IOM)는 개전 일인 지난달 24일 이후 우크라이나를 떠나 국외로 탈출한 난민 수가 3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폴 딜런 IOM 대변인은 유엔 제네바 사무소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는 관계국 당국이 제공한 수치를 합산한 결과라며 여기에는 제3국 국적자 약 15만7천 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중 약 140만 명이 어린이인 것으로 집계됐다.

제임스 엘더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대변인은 "지난 20일 동안 우크라이나에서 매일 평균적으로 어린이 7만 명 이상이 난민이 됐다"고 전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는 "1초당 거의 1명꼴"이라며 "이번 위기는 속도와 규모 면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유례를 찾기 어려운 정도"라고 알렸다.

특히 국경 지역에 도착한 우크라이나 어린이가 이산가족, 폭력, 성 착취, 인신매매 같은 범죄에 노출돼 있다면서 "그들은 안전과 보호를 절실히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난민과 함께 사상자 수도 계속 늘고 있다.

유엔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4시부터 이날 0시까지 민간인 사망자는 어린이 48명을 포함해 모두 691명이라고 밝혔다.

부상자는 어린이 62명을 포함해 1천143명으로 집계됐다고 인권사무소는 전했다.

AKR20220315163151088_01_i_P4_20220315231808402.jpg?type=w647
러시아 국영 채널1 TV 뉴스 방송 중 벌어진 반전 시위
[채널1 TV 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인권사무소 대변인은 전날 러시아 국영 TV 뉴스 방송 도중 반전 시위를 벌인 여성을 처벌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라비나 샴다사니 대변인은 러시아 당국에 "표현의 자유 권리를 행사한 데 대해 어떠한 보복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