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중국 내 노사분쟁은 오히려 중국에 得이다

2010-06-07

조회수 : 6081

중국 내 노사분쟁은 오히려 중국에 得이다.  기사입력 2010-06-03 14:53:57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대만 팍스콘(富士康)사 선전 공장 근로자들의 연쇄 투신자살과 일본 혼다 자동차 중국공장의 파업 등 잇따른 중국 내 노사불안 문제는 사측의 임금인상 결정으로 사태가 일단락 됐다.

혼다 측은 중국 부품공장 직원들의 임금을 24% 인상하기로 했다. 팍스콘도 임금을 30%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가뜩이나 글로벌 경제가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저임금 혜택을 누려온 제조업체의 이익이 줄어들지는 않을지, 비용 상승으로 소비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더 커지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그러나 이번 사태가 오히려 중국의 안정적인 경제성장과 중국 내수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영국 로이터 통신은 지난 2일 보도했다.

루팅(陸挺) BOA-메릴린치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위해 새로운 성장 모델을 찾고 있다면 그것은 바로 소득 재분배를 통한 저임금 계층 지원이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임금인상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로이터 통신은 밝혔다. 현재 중국 제조업 내 노동자들 사이에서는 임금인상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 농촌 출신의 이주 노동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임금인상 속도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는 말이다.

차이팡(蔡昉) 중국사회과학원 인구노동경제연구소 소장은 “최근 글로벌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이주노동자들의 임금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2008년에는 19%, 2009년에는 16% 늘어났다”고 언급했다.

메기 리 머서 HR컨설팅 애널리스트는 “특히 생산직 근로자들이 하나 둘씩 노조에 가입하기 시작하면서 이들의 임금은 이전보다 훨씬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실 그 동안 중국인 노동자의 임금 상승은 중국의 두 자릿수 경제성장률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 노동자 임금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6년 53.4%에서 2007년에는 39.7%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같은 기간 중국 기업의 수익 비중은 21.2%에서 31.3%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이융(楊宜勇) 중국 발전개혁위원회 사회발전연구소 소장은 “그 동안 중국 노동자 임금 수준은 형편없었다”면서 “이것이 바로 그동안 중국 내수가 침체되어 있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도 최근 들어 투자와 수출에 의존한 경제발전 모델보다는 민간 소비 증진에 더욱더 주력하고 있다.

중국은 ‘가전하향(家電下鄕)’ 정책 등 각종 보조금 정책 실시로 저임금계층의 가전제품·자동차 구매를 장려하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는 쇼핑 쿠폰도 발급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소득 증가를 통한 내수진작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강조했다.

중국 리서치기관 CEBM에서 이코노미스트로 근무하는 왕한(王涵)은 “저임금 계층의 소득이 100% 증가하면 중국 소비가 70~90%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