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CNN] 中 이주노동자 자살, 사회 문제

2010-06-06

조회수 : 8115

中 이주노동자 자살, 사회 문제


량 차오는 전형적인 농부의 아들로 나은 생활을 위해 도시로 올라왔다. 그는 중부 남부에서 경제호황인 도시 심천에서 애플, 델, 휴렛패커드 등 컴퓨터 회사 부품 제조회사로 유명한 폭스콘(Foxconn)에서 근무하면서 잘 지내는 듯 했다. 

그러나 21살의 근로자인 량은 지난 14일(현지시간) 공장 사옥 7층에서 떨어져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폭스콘 직원이 건물에 떨어져 숨진 량과 유사한 사건이 9번째 발생했다. 심천 관할경찰은 량의 사망을 자살로 처리했다. 

대만에 본사가 있는 폭스콘의 리우 쿤 대변인은 "경찰에 따르면, 직원 9명 대부분 정신질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량의 사망 며칠 뒤 또 다른 폭스콘 직원이 심천 공장단지에 있는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중국 국영 언론은 총 10차례 이같은 사건이 일어났으며 지난 5달동안 2명이 자살을 시도했다 실패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이 사건들로 이주 노동자의 어려움과 대도시에서 생활과 일에 대한 압박에 관한 문제가 제기됐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부품 제조업체다. 중국에서 총 직원수가 80만명이며 심천에만 42만명이 있다. 심천에는 직원이 2교대로 근무하며 거대한 공장단지에서 살고 있다. 

지금 현재 직원의 자살에 대한 구체적 해결책이 없다. 폭스콘은 직원들을 좋게 대우하지만 자살에는 여러 요인들이 작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리우 대변인은 회사가 이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을 찾기 위해 직원들의 심적 상태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직원들이 보통 같은 장소에서 24시간 하루 종일 일주일 내내 지낸다”며 “또한 일부 젊은 직원들이 룸메이트의 이름 조차 모르고 서로 대화도 하지 않고 전통적 기분 전화하는 활동 대신 휴대폰이나 컴퓨터 오락을 즐기는 것으로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직원들이 지방출신이라 도시생활에 적응하는 것이 그들에게 또 다른 어려움”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또한 고향과 가족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는 많은 이주노동자들이 소외감을 느끼고 바로 상담을 수 있는 방법도 없다고 말했다. 폭스콘은 직원들의 생활 개선, 레크레이션 활동 기획, 정신적 위안을 제공하기 위해 불교 승려들이 상담하는 24시간 상담전화 운영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우 대변인은 상담전화 기록에서 지난 1달동안 30여건의 자살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리우 대변인은 “대부분 감정적인 일, 개인적 이유, 또는 가난한 집안 문제에 관련되어 있다”며 “상관의 질책으로 의기소침한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리우 대변인은 상담사가 부족해 회사가 당황했다고 말했다. 그는 “폭스콘은 중국에서 지난 20년간 이런 일을 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사회학자와 심리학자들이 현재 해결책을 찾고 있다. 베이징 자살연구예방센터의 보고에 따르면, 2005년에 중국에서 성인 1억7300만명이 정신질환을 앍고 있으며 이 중 91%인 1억 5800만명이 전문적 도움을 받아본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문

China, company seek answers to rash of suicides

(CNN) -- Liang Chao was a typical farmer's son who migrated to the city seeking a better life. He seemed to have found it in Shenzhen, a booming city in southern China, where he worked at Foxconn, a company better known for producing components for Apple, Dell, Hewlett-Packard and other companies.

But the 21-year-old worker was found dead on May 14 after falling from the seventh floor of a factory dormitory, according to local police.

Liang's death was the ninth in a spate of similar incidents in which Foxconn employees have fallen to their deaths from buildings. Shenzhen police are treating the cases as suicides.

Liu Kun, a spokesman for the Taiwanese-owned Foxconn, said: "According to the police, most of the nine employees were suffering from personal problems related to emotions or health."

A few days after Liang's death, another Foxconn employee died after falling from a building at the Shenzhen factory complex. In all, state-run media reports there have been 10 deaths and two failed suicide attempts over the past five months.

These incidents, widely reported by the Chinese media, have raised questions about the plight of migrant workers and the pressures they endure living and working in big cities.

Foxconn is one of the world's top electronics manufacturers. Of its 800,000 employees in China's mainland, 420,000 are in Shenzhen, where they work in shifts and live in the sprawling factory complex.

Right now, there are no concrete answers as to what drove the workers to commit suicide. Foxconn insists that its workers are treated well and there could be a number of factors at play. Liu said the company is analyzing the mindset of their employees to try and get to the root of the problem.

"It's true our employees basically stay at the same place 24 hours a day, seven days a week," he said. "We also find some young employees don't know their roommates' names and don't communicate with each other. Some prefer recreational activities using mobile phones or computers instead of taking part in traditional pastimes. Many of our workers come from rural areas and to adjust to life in the city becomes another challenge to them."

Many migrants, far from home and family, can also feel alienated and often don't have ready access to counseling, experts said. Foxconn said it is taking measures to improve its workers' lives, organizing recreational activities, calling in Buddhist monks to offer spiritual consolation and setting up a 24-hour help line.

Liu said the line's logs show it has helped prevent more than 30 suicides in the past month.

"Most cases involved emotional affairs, personal reasons or poverty of the family," Liu said. "Some got depressed because their supervisors scolded them."

Liu said the company was overwhelmed because counselors were scarce. "Foxconn has never seen anything like this in the past 20 years of operating in the mainland," he said.

Sociologists and psychologists are searching for answers. Some blame poor mental health care in China. According to a report from the Beijing Suicide Research and Prevention Center, China had 173million adults suffering from mental illness in 2005, with some 91 percent of them -- about 158 million -- never receiving professional hel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