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뉴시스 강신욱

코로나19 확진 외국인 산모, 구급차서 아들 출산

2022-03-17

조회수 : 137

코로나19 확진 외국인 산모, 구급차서 아들 출산

입력
 
 수정2022.03.14. 오후 6:28
 
텍스트 음성 변환 서비스 사용하기
NISI20220314_0000951102_web_20220314180943_20220314182807544.jpg?type=w647
[진천=뉴시스] 진천소방서 오선혜 소방장, 이한라·정용기 소방사. (사진=진천소방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진천=뉴시스] 강신욱 기자 = 외국인 산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병원을 찾아가던 중 구급차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14일 충북 진천소방서에 따르면 산모 A씨는 전날 오전 3시40분께 출산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으나, 병원에서 시행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수칙상 코로나19에 확진된 산모는 전용 분만실이 있는 병원에서 출산해야 한다.

병원 측은 오전 4시48분께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진천119안전센터 오선혜 소방장과 이한라·정윤기 소방사가 출동했다. 당시 산모는 배림 상태로 출산이 임박했다.

소방대원들은 산모를 구급차로 이송해 출발했다. 분만 병원을 찾아가던 중 소방대원들은 응급 분만을 도왔다. A씨는 오전 6시19분께 건강한 남자아기 출산했다.